그 전부터 사고 싶었던 키보드이다.
물론 많이쓰지 않을거 같기도 했고 가지고 다니려면 많은 이슈상황도 있어서 고려한 사실도 있다.
블랙보단 화이트가 더 값이 더 나가기도 한다.
난 아이폰, 아이패드, 노트북 모두 흰색이여서 깔맞춤으로 키보드도 흰색으로 구매를 했다.
전에는 노벨 작은걸 샀는데 넘 작아서 손에 안맞아서 활용도가 낮았었다.
그치만 이 k480은 부피가 크긴하지만 활용도는 엄청 잘 하고 있는 편이다.

키보드 누르는 감도 나한텐 잘맞다. ㅎㅎ
앞으로 노트북과 아이패드에서 자주 사용할 거 같다.

carousel
images not found

구입하고 처음에 온 박스 사진이다.

 

구입하고 처음에 온 박스 사진이다.

 

비닐 벗기기전의 모습

 

비닐을 벗겨낸 사진

 

사용설명서를 간단히 붙여져있다.

 

설명서에 pc, 노트북, 모바일 모두 지원되고 나와있다.